Korean

한국 정부가 2015. 6. 30. 발표한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에 의하면, 한국은 2030년에 2030년 배출전망치(850.6백만 tCO2e) 대비 37% 낮은 535.8백만 tCO2e을 배출할 예정입다. 위 2030년 감축목표는 543백만 tCO2e이었던 기존 202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에 비해 아주 약간 낮은 수준에 불과합니다. 한국정부에 의하면, 위와 같은 37% 감축 중, 11.3%(약 96.1백만 tCO2e)의 감축은 해외에서의 배출감축사업을 통해, 나머지 25.7%(약 218.6백만 tCO2e)의 감축은 국내에서의 감축노력을 통해 이루어질 예정입니다.

보다 구체적으로, 한국 정부에 의하면, 한국의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은 2030년에 632백만tCO2e이 될 예정이고, 한국은 여기에서 더 나아가 해외감축분 약 96.1백만 tCO2e를 조달하여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인 535.8백만 tCO2e에 이르고자 하고 있습니다. 국회 예산정책처에 의하면, 위 해외감축분을 구매하기 위해 필요한 자금은 2021년 내지 2030년의 기간 동안 약 8.8 내지 17.6조원 입니다.

그런데 위와 같이 2030년 한국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이 2020년 목표인 543백만 tCO2e보다 훨씬 높은 수준인 632백만tCO2e에 이르게 된 것 그리고 더 나아가 한국이 수조원 어치의 해외감축분을 구매하게 된 것은 무엇보다도 신설 석탄화력으로 인해 한국의 석탄발전용량이 2016년의 27GW에서 2022년 45GW 수준으로 급증하였기 때문입니다. 

위 내용과 관련된 보다 구체적인 설명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orean (국문설명자료) and English (영문설명자료) 

SFOC은 위 해외감축분의 구입비용은 관련 배출량 증가에 기여한 신설 석탄화력들이 부담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이와 관련된 한국 정부의 정책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English

On June 30, 2015, South Korea announced its 2030 climate target, in which it pledged to reduce GHG emissions 37% from its 2030 BAU levels of 850.6 MtCO2e. This means that South Korea’s target GHG emissions would be 535.8 MtCO2e by 2030, which is slightly lower than the 2020 climate target of 543 MtCO2e. Among the 37% reductions, 11.3% (approximately 96.1 MtCO2e) will come from foreign offsets, and the remaining 25.7% (218.6 Mt CO2e) from domestic mitigation efforts.

More specifically, South Korean domestic GHG emissions level will be reduced domestically from its 2030 BAU of 850.6 MtCO2e to 632 MtCO2e in 2030, and on top of such domestic efforts, South Korea will procure foreign offsets accounting for 96.1 MtCO2e, so that South Korea reaches the 2030 climate target of 543 MtCO2e. This also means that Korean domestic emissions will be higher in 2030 (632 MtCO2e), than it should have been in 2020 (543 MtCO2e).

This increase in Korean domestic emissions is mainly attributable to the 66% increase in South Korea’s coal power generation capacity between 2016 and 2022. More specifically, Korean coal power capacity will jump from 27 GW in 2016 to 45 GW by 2022 if all planned coal is introduced.

One of the reasons Korea is planning to extensively introduce foreign offsets is to offset emissions increased by the aforementioned new coal. According to the National Assembly Budget Office, approximately KRW 8.8 to 17.6 trillion will be needed to purchase such offsets between 2021 and 2030.

We have prepared more illustrative explanations on the issue both in Korean and English.

SFOC believes that the cost for such offsets should be paid by the polluters responsible for the offset emissions, and is closely monitoring Korean government policy decisions related thereto.